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3 07:23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스포츠일반
일반기사

제15회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 무주서 6일간 대장정 돌입

22일 태권도 세미나 시작 26일까지 일정
북한출신 선수 참가하면서 남북 화합의 장

image
23일 무주 태권도원 T1 경기장에서 열린 제15회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에 김관영 도지사가 외국 선수단과 우석대, 전주대로 태권도 시범단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전북도 제공.

지난 23일 세계 태권도인의 화합의 축제, 제15회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 위원장 이병하)가 태권도 성지인 전북 무주 태권도원에서 개최됐다. 

지난 23일 개회식을 시작으로 26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해외 참가자 156명을 포함한 18개국에서 2270명이 참가해 겨루기, 품새 등 태권도 경연과 태권도 세미나, 문화탐방 등으로 이뤄졌다.

올해로 15회를 맞는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는 코로나19로 3년 만에 개최되는 행사로 일반인을 포함한 전 세계 태권도인의 축제의 장으로 기획됐다. 

 

image
제15회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에 참가한 인도 여성 태권도 선수가 발차기를 하고 있다./사진 엑스포 조직위 제공

먼저 22일 시작된 태권도 세미나에서 국가대표급 강사들은 태권도시범과 태권호신술, 태권도겨루기, 태권도품새, 태권체조의 5개로 구성돼 태권도 종주국의 태권도를 해외 참가자들에게 가르쳤다.

인도의 Rajan J. Singsh은 “대한민국의 국가대표 출신 강사들에게 실전처럼 배우는 태권도세미나는 모든 피로를 잊을 정도로 빠져들게 했다"며 "하나라도 더 배우기 위해 말 한마디, 동작 하나도 놓치지 않기 위한 집중력을 발휘했다“고 말했다. 

 

image
김정혁 선수(사진 좌측)가 겨루기대회에서 상대 선수와 겨루고 있다./사진=엑스포 조직위 제공

세미나외에 북한 출신 김정혁(16) 선수도 이번 엑스포 품새와 겨루기 부분에 출전해 눈길을 끌었다.

김 선수는 미국으로 망명한 뒤 태권도 지도자의 꿈을 키우기 위해 이번 행사에 참여하게 됐다

지난 2017년 무주군에서 열린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에도 북한 시범단이 참가하여 태권도 시범을 보여준 바 있는 등 태권도엑스포는 남북화합의 장으로 자리매김 중이다.

특히 김 선수 외에도 전쟁으로 어려움을 겪는 우크라이나 선수 3명이 참가해 소통과 화합, 더 나아가 평화의 소중함을 알리는 장이 됐다.

조직위원회를 비롯한 대회 관계자들은 안전한 대회 진행을 위해 코로나19 재확산 조짐에 따른 방역활동에도 최선을 다했다.

또 해외 입국자들은 무주군 보건의료원의 협조로 전원 PCR 검사를 실시하고 이상 증상 발견 즉시 신속항원검사 실시, 확진자 발생을 대비해 별도 격리 장소를 운영해 철저한 방역 준비를 했다.

이번 엑스포를 개최로 세계 태권도인들의 이목이 전북 무주에 집중돼 글로벌 태권도 인재 양성기관 설립에 필요한 예산이 최종 정부예산안에 반영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병하 조직위원장은 “태권도로 만드는 남북의 화합을 기대하며 북한 출신 선수에게 참가 자격을 부여했다. 태권도를 통해 전 세계인들에게 평화를 전하고 태권도로 하나되는 세상이 오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관영 전북지사는 “여러 가지 어려운 상황임에도 행사를 준비한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 조직위원회 관계자들께 감사드린다”며 “세계인이 사랑하는 태권도를 통해 전라북도의 문화와 정신을 깊이, 널리 알리겠다”고 전했다.

image
23일 무주 태권도원 T1 경기장에서 열린 제15회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에 김관영 도지사가 외국 선수단과 우석대, 전주대로 태권도 시범단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전북도 제공.

지난 23일 세계 태권도인의 화합의 축제, 제15회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 위원장 이병하)가 태권도 성지인 전북 무주 태권도원에서 개최됐다. 

지난 23일 개회식을 시작으로 26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해외 참가자 156명을 포함한 18개국에서 2270명이 참가해 겨루기, 품새 등 태권도 경연과 태권도 세미나, 문화탐방 등으로 이뤄졌다.

올해로 15회를 맞는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는 코로나19로 3년 만에 개최되는 행사로 일반인을 포함한 전 세계 태권도인의 축제의 장으로 기획됐다. 

 

image
제15회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에 참가한 인도 여성 태권도 선수가 발차기를 하고 있다./사진 엑스포 조직위 제공

먼저 22일 시작된 태권도 세미나에서 국가대표급 강사들은 태권도시범과 태권호신술, 태권도겨루기, 태권도품새, 태권체조의 5개로 구성돼 태권도 종주국의 태권도를 해외 참가자들에게 가르쳤다.

인도의 Rajan J. Singsh은 “대한민국의 국가대표 출신 강사들에게 실전처럼 배우는 태권도세미나는 모든 피로를 잊을 정도로 빠져들게 했다"며 "하나라도 더 배우기 위해 말 한마디, 동작 하나도 놓치지 않기 위한 집중력을 발휘했다“고 말했다. 

 

image
김정혁 선수(사진 좌측)가 겨루기대회에서 상대 선수와 겨루고 있다./사진=엑스포 조직위 제공

세미나외에 북한 출신 김정혁(16) 선수도 이번 엑스포 품새와 겨루기 부분에 출전해 눈길을 끌었다.

김 선수는 미국으로 망명한 뒤 태권도 지도자의 꿈을 키우기 위해 이번 행사에 참여하게 됐다

지난 2017년 무주군에서 열린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에도 북한 시범단이 참가하여 태권도 시범을 보여준 바 있는 등 태권도엑스포는 남북화합의 장으로 자리매김 중이다.

특히 김 선수 외에도 전쟁으로 어려움을 겪는 우크라이나 선수 3명이 참가해 소통과 화합, 더 나아가 평화의 소중함을 알리는 장이 됐다.

조직위원회를 비롯한 대회 관계자들은 안전한 대회 진행을 위해 코로나19 재확산 조짐에 따른 방역활동에도 최선을 다했다.

또 해외 입국자들은 무주군 보건의료원의 협조로 전원 PCR 검사를 실시하고 이상 증상 발견 즉시 신속항원검사 실시, 확진자 발생을 대비해 별도 격리 장소를 운영해 철저한 방역 준비를 했다.

이번 엑스포를 개최로 세계 태권도인들의 이목이 전북 무주에 집중돼 글로벌 태권도 인재 양성기관 설립에 필요한 예산이 최종 정부예산안에 반영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병하 조직위원장은 “태권도로 만드는 남북의 화합을 기대하며 북한 출신 선수에게 참가 자격을 부여했다. 태권도를 통해 전 세계인들에게 평화를 전하고 태권도로 하나되는 세상이 오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관영 전북지사는 “여러 가지 어려운 상황임에도 행사를 준비한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 조직위원회 관계자들께 감사드린다”며 “세계인이 사랑하는 태권도를 통해 전라북도의 문화와 정신을 깊이, 널리 알리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세종 103bell@jjan.kr
다른기사보기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