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8 15:06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전주
일반기사

"시내버스와 자전거 도로, 보행권 정책 확대하라"

image
전북 시민사회단체가 22일 세계 차 없는 날을 맞아 전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9월 22일 세계 차 없는 날을 맞아 전북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이 "기후위기에 역행하는 자동차 중심의 도로확대 공약을 중단하고 탄소 중립에 맞는 시내버스와 자전거 도로, 보행권 정책을 확대하라"고 촉구했다.

전북환경운동연합과 생태교통시민행동, 함께타는 버스시민연대 등은 22일 전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 단체에 따르면 전주시 교통수단분담률은 승용차는 지난 2017년 44.8%에서 2021년 52.1%로 증가했다. 상대적으로 생태교통(시내버스+자전거+도보) 분담률은 45.1%에서 40.9%로 감소했다. 이들은 자동차의 증가세가 가파르다는 점을 문제로 꼽았다. 2008년부터 2022년까지 무려 13만 1547대의 차량이 증가했고 비율로는 38.7%가 늘었다는 것. 

image
전북 시민사회단체가 22일 세계 차 없는 날을 맞아 전주 종합경기장 네거리에서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전주시가 기후 위기 시대에 역행하는 공약 사업으로 도로 확대 사업을 내세운 점을 지적했다. 시민사회단체는 "시내버스와 자전거, 보행권을 촘촘하게 연결하는 생태교통 인프라를 구축하고 자가용 이용을 줄이는 노력이 정책의 우선순위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image
전북 시민사회단체가 22일 세계 차 없는 날을 맞아 전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9월 22일 세계 차 없는 날을 맞아 전북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이 "기후위기에 역행하는 자동차 중심의 도로확대 공약을 중단하고 탄소 중립에 맞는 시내버스와 자전거 도로, 보행권 정책을 확대하라"고 촉구했다.

전북환경운동연합과 생태교통시민행동, 함께타는 버스시민연대 등은 22일 전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 단체에 따르면 전주시 교통수단분담률은 승용차는 지난 2017년 44.8%에서 2021년 52.1%로 증가했다. 상대적으로 생태교통(시내버스+자전거+도보) 분담률은 45.1%에서 40.9%로 감소했다. 이들은 자동차의 증가세가 가파르다는 점을 문제로 꼽았다. 2008년부터 2022년까지 무려 13만 1547대의 차량이 증가했고 비율로는 38.7%가 늘었다는 것. 

image
전북 시민사회단체가 22일 세계 차 없는 날을 맞아 전주 종합경기장 네거리에서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전주시가 기후 위기 시대에 역행하는 공약 사업으로 도로 확대 사업을 내세운 점을 지적했다. 시민사회단체는 "시내버스와 자전거, 보행권을 촘촘하게 연결하는 생태교통 인프라를 구축하고 자가용 이용을 줄이는 노력이 정책의 우선순위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