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30 12:39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오피니언 chevron_right 문화마주보기
외부기고

코로나19의 경험을 미래를 위한 준비로

image
윤낙중 카피바라 대표

코로나19가 완전히 종식되지는 않았지만 야외에서는 마스크를 벗는 사람도 늘어나고 이제는 어느정도 적응하며 지내고 있다. 처음 방역수칙 위반 대한 민감함과 피로도도 줄어들어 확진자라고해서 대역죄인 취급은 하지 않는다. 이제는 위드 코로나 시기라고 말하기 시작했다. 경제적 여파도 바로 회복은 힘들겠지만 심적으로나마 조금씩 아물어가고 있다.

최근에는 각 지역마다 수많은 축제와 행사가 이루어지고 있고 공연장이나 영화관에도 서서히 사람들이 붐비기 시작했다. 뉴스에서도 그동안 움추렸던 본능을 다시 찾는다는 보상심리의 보복여행이라는 말도 미디어에 자주 등장한다. 

2019년 갑자기 찾아온 코로나19에 정부나 지자체도 처음 겪는일이라서 당황스럽기는 마찬가지였고 이를 극복하기위한 다양한 시도가 이루어졌다. 특히 문화관광시장의 경우는 소비의 측면이 강하게 영향을 받기 때문에 위축된 소비시장은 오히려 시간이 지나서는 문화관광에 관련한 직업군의 사람들의 생계를 위협하게 되었다. 그래서 전직을 한사람들도 많이 생겼고, 심지어 새로운 직업을 겪으면서 더 큰 세상을 봤다며 속시원하다는 사람들도 있었다. 그래도 힘든 삶속에서 버티려는 사람들은 대체방안으로 비대면 공연 및 행사, 랜선여행, VR투어, 메타버스 등 다양한 시도들을 했다. 사실 다른 직업군에 비해서 서로 숨소리를 느끼고 부딪혀야 매력을 느낄수 있지만 돌이켜 생각해보면 저런 방식이 좋아서가 아니라 살기위한 선택으로 여러 가지 대안과 방법을 찾았을지도 모른다.

대부분 공연이나 행사의 경우는 취소가 지속되자 유투브와 같은 미디어를 통해서라도 소통하는 비대면 방식을 찾았다. 처음에는 부정적 의견들이 주를 이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간접적인 경험도 생각보다 만족스러워 하는 사람들도 늘어났다. 예를들어 공연이나 행사의 경우 오히려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소비 방식 두가지를 열어놓고 선택의 문제로 남겨두는것도 나쁘지 않았다. 그동안 공연이나 행사는 어떻게하면 관객과 더 가까이 그리고 소통하며 함께 즐길수 있을지를 고민했었만 반대로 오히려 어떻게 하면 서로 떨어지고 분리되서 접촉을 최소화할까라는 고민들을 했다. 투명한 돔 안에서 공연을 한다던지 건물의 밖에서 한다던지 최대한 사람과 사람간 벽을 세우고 거리두기를 유지하며 진행했다. 심지어 노래를 하는 가수들도 마스크를 쓰고 하는 경우도 있었다. 

관광의 경우에도 미디어를 통해서 느끼고 즐기는 랜선 여행 상품도 많이 생겨났다. 여행이라함은 본래 실제 떠나서 먹고 즐기며 힐링하는게 정상적인 생각이다. 그런데 랜선여행이라하여 간접적 경험을 통해서 대리 만족에 가치를 만들었다. 심지어 서로 소통하고 체험하는 프로그램들도 많았다. 

코로나가 아직 종식되지는 않았지만 미래에는 이러한 문화 관련 시장의 소비방식이 변할거다라는 의견에 관심을 갖는 사람이 적어졌다. 오히려 다시 새롭게 마음을 다지고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반대로 코로나 시기 많은 관심을 받았던 미래를 준비하기 위해서는 누구나 시작해야할 것 같았던 메타버스와 같은 시장은 전문가의 영역으로 바라보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시기에 문화와 예술 그리고 관광의 새로운 소비를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사람이 있었지만, 그와 반대로 새로운 경험에 대한 가능성을 봤고 만족해하는 사람도 있었다. 긍정적으로는 4차산업시대 새로운 시장에 대한 예측을 해볼수 있는 경험의 자산이 축적되었다.  

사람은 적응의 동물이라고 한다. 어려운 시기속에서도 다같이 머리를 맞대고, 잘 버티며 이겨냈다. 그 덕분에 미래에 대한 경험도 미리 했다. 이제는 위기속에서의 경험을 잊지 말고 시대적 요구를 부정하기보다는 앞으로 마주칠 4차산업시대를 잘 준비하여 어려움이 다가와도 잘 이겨낼수 있는 경쟁력을 갖기를 바란다.

/윤낙중 카피바라 대표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오피니언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