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6 15:59 (Mon)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교육 chevron_right 대학
보도자료

전북대 후끈 달군 유학생들의 ‘미니 월드컵’

image

전북대가 22일 외국인 유학생들을 위한 가을 체육대회를 열고 축구를 통해 화합의 시간을 가졌다.

대학혁신사업의 일환으로 마련된 이번 행사는 그간 코로나19로 인해 대학에서 다양한 활동을 못했던 유학생들에 대학생활의 다양성과 즐거움을 선물해 주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이번 대회에는 중국과 베트남, 네팔, 우즈베키스탄A·B, 그리고 연합팀까지 모두 6개팀 82명이 참여했다. 연합팀에는 캄보디아와 가봉, 르완다, 에티오피사, 인도, 타지키스탄, 탄자니아 유학생들이 참여해 그야말로 세계가 축구로 하나 되는 시간이 진행됐다.

경기에서는 조별리그를 거쳐 우즈베키스탄 A팀과 B팀이 나란히 결승에 올라 우즈벡A팀이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안문석 전북대 국제협력처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그간 다양한 활동을 하지 못했던 외국인 유학생들이 대학생활의 즐거움을 만끽하고, 서로 화합할 수 있는 자리를 더욱 많이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모 kangmo@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교육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