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28 18:24 (Sat)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남원
보도자료

남원시, 송동면 태동마을 노후주택 주변 생활안전 개선

image
전라북도 노후주택 밀집 취약구역 생활안전개선 공모사업에 선정돼 사업이 추진 중인 남원 송동면 태동마을 모습/사진제공=남원시

남원시는 송동면 태동마을이 전라북도 노후주택 밀집 취약구역 생활안전개선 공모사업에 선정돼 사업이 추진 중에 있다고 1일 밝혔다.

노후주택 밀집 취약구역 생활안전개선사업은 노후된 건축물의 담장 및 옹벽을 보수하고 CCTV 설치, 방범용 조명 등을 설치해 노후화된 주택 주변의 환경을 개선시킨다.

태동마을은 오래된 노후주택, 빈집 등이 많아 주거환경 및 생활안전이 열악했지만, 지난 2019년부터 추진된 농어촌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이 올해 완료돼 골목길 정비, 담장 및 지붕정비 등 주거환경 정비가 완료됐다.

특히 CCTV 설치, 방범용 조명설치, 안전한 안길 옹벽 및 난간 설치 등 마을 주민들의 보행 안전을 확보하고, 생활안전에 대한 심리적 불안감 해소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주거환경이 개선된 태동마을에 이번 사업을 통해 안전사고 및 범죄 발생에 대한 생활안전의 불안감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며 "생활안전 개선이 필요한 곳이 있으면 공모사업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