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30 00:11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무주
보도자료

무주군, 수돗물 공급 인프라 구축 나선다

구천·안성부남·구천삼거 지구 등 농어촌생활용수 개발사업 추진
계곡수·지하수 식수로 사용하는 수돗물 취약지구 급수구역 확대

무주군이 올해 안정적인 수돗물 공급을 위한 인프라를 구축하는데 행정력을 모으고 있다.

무주군맑은물사업소(소장 이무상)에 따르면 계곡수나 지하수를 식수로 사용하고 있는 마을에 급수구역을 확대해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 공급을 위한 농어촌생활용수 인프라 구축 사업에 역점을 둔다.

이에 군은 안성 수락지구 및 무풍 지성지구 농업용수 개발사업을 시작으로 식수 취약지구를 대상으로 추진중인 농어촌생활용수 사업을 2024년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군 맑은물사업소는 423억 5600만 원을 투입해 구천지구 농어촌생활용수 개발사업을 비롯한 안성부남지구 농업촌생활용수 개발사업, 무주설천지구 농어촌생활용수 개발사업, 구천삼거지구 농어촌생활용수 개발사업, 수락지구와 지성지구 농어촌 생활용수 개발사업과 지방상수도 확충사업에 속도를 낸다.

설천면 삼공리 일원에 추진중인 구천지구 농어촌 생활용수 개발사업은 배출수처리시설 개량 사업으로 연내 마무리할 계획이다. 올해 완공될 안성부남지구 농어촌생활용수 개발사업은 총연장 46.4㎞, 배수지 300㎥가 설치되면서 부남면 주민들의 식수난을 덜어줄 전망이다.

배수관로 14.7㎞, 가압 8개소, 감압 1개소를 설치할 설천지구 농업촌생활용수 개발사업은 내년 6월 완공 목표로 순조롭게 추진되고 있다.

이외에도 구천삼거지구(배수관로 8.7㎞, 가압시설 2개소)도 오는 2024년 완공되며, 안성면 덕산리 수락지구 농어촌 생활용수 개발사업(상수관로 2.12㎞)은 올해 사업이 마무리되며, 무풍편 금평리 일대 주민들의 숙원사업인 지성지구 지방상수도 확충사업(상수관로 1.25㎞)도 올해 사업이 마무리될 계획으로 3월 중 착공 예정이다.

급수취약지역의 안정적인 생활용수 공급으로 식수난을 덜게 되며, 합리적이고 보편적인 물 복지 실현이 기대된다.

군 맑은물사업소 김대성 상수도시설팀장은 “이들 농어촌생활용수 개발사업이 마무리되면 주민들의 삶의 질이 크게 향상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안정적인 수돗물 공급 인프라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