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28 18:39 (Sat)
위로가기 버튼
외부기고

[전북아동문학회와 함께하는 어린이시 읽기] 사과 - 권민성 전주서곡초 6학년

image
권민성 전주서곡초 6학년

친구가 화장실에 간 사이

친구 도시락에 있는 

빨간 사과가 

나를 유혹한다

 

참지 못하고 사과를 

아함 물었다 

그 맛은 

황금사과 같았다

 

달콤달콤 사과를 먹다가

친구에게 들켰다

친구야, 미안해!

 

사과를 하는 내 얼굴이

사과처럼 빨개졌다

 

△유혹을 못 이기고 먹다가 들켜서 많이 미안했겠어요. ‘사과를 하는 내 얼굴이 사과처럼 빨개졌다’라는 표현으로 민성이의 미안한 마음이 잘 표현되어 있어요. /장귀자 아동문학가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오피니언섹션